“조선일보 ‘BTS 열정페이’ 보도는 새빨간 거짓” 탁현민 반박


“BTS는 돈 안 받겠다는 입장이었으나법이 허용한 최소한의 비용 지급…7억원대조선일보, 예술가 오가라 했던 과거 인식 수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