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자리 탐한 적 없다…윤 후보 곁 떠날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비서실장으로 거론되던 장제원 의원이 23일 “윤 후보 곁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와 김종…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