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박원순 서울시, 친여 단체 금고”…오세훈 발언 ‘복붙’


“586운동권과 시민단체가 서울시 장악”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