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 전역의 집회, 기지에서 COVID-19 발생에 항의

오키나와 전역의 집회, 기지에서 COVID-19 발생에 항의
미군 기지를 수용하는 오키나와 현 전역의 지방 당국은

시설에서 증가하는 COVID-19 사례에 항의하고 그러한 정보 공개의 더 많은 투명성을 요구하기 위해 연합했습니다.

시의회와 현의회는 민간인 사이에 감염이 더 이상 퍼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미군 당국이 제공한 세부 사항이 부족한 것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기

오키나와

위해 최근 결의안이나 서면 의견을 채택하거나 채택할 것입니다.

에볼루션카지노 시위대는 미군 당국에 기지 밖에서 감염된 개인의 움직임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할 것을 촉구합니다. 그들은 또한 미국에서 현에 도착하는 모든 미군의 건강 위기가 끝날 때까지 중단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에볼루션카지노 추천 오키나와 현 의회는 7월 10일에 이 취지에 대한 결의와 서면 의견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기노완, 긴, 기노자 및 자탄의 시의회는 7월 17일에 이를 따르고 오키나와 시의회는 7월 20일에 유사한 결의를 통과했습니다. Kadena 시의회는 7월 22일에도 이 문제에 대한 임시회의를 열 계획이다.more news

미 해병대 비행장 후텐마는 7월 21일 시설에서 5명의 새로운 사례가 확인된 후 현내 모든 미군

기지 중 보고된 감염 건수가 가장 많아 총 숫자가 82명으로 늘었다.

오키나와

공군기지가 있는 기노완 시의회는 지난 7월 17일 임시회의를 열고 주한

미군 당국에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군인과 민간인 직원의 외출을 엄격히 금지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와 의견서를 채택했다. 통제하에.

미군 당국이 제공한 가장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현에 주둔한 약 52,000명의 미군과 민간인 직원 중 약 16,000명이 기지 외부에 살고 있습니다.

집회운영위원장은 “현내 주둔자 중 3분의 1이 기지 밖에 거주하며 지역주민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주한미군 기지의 집단 감염이 밝혀진 후 주민들은 감염될 수 있다는 불안과 두려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대규모 미군 가데나 공군 기지가 있는 오키나와 시에서는 오키나와 본섬 북부에 위치한 미 해병대 캠프 한센에 자주 출입했던 현지 택시 기사 1명이 7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오키나와 시의회는 7월 20일 임시회에서 미군기지 감염확산에 항의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

현 정부에 따르면 7월 7일 이후 현내 미군기지 4곳에서 139건이 확인됐다. 7월 19일과 20일 현내 주둔 미군과 민간인 직원에 대한 신규 감염은 보고되지 않았다.

도도부현은 미군기지에 근무하는 일본인 근로자와 기지 주변에 거주하는 일본인을 대상으로 중합효소연쇄반응(PCR)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