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에는 색깔 없다는 ‘김철호 정신’ 지리산 자연에 녹여내야죠”


[짬]‘평화의 소녀상’ 김운성 조각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