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의 ‘이중기준’ 해소, 신뢰 구축 통한 군축이 열쇠다


[현장에서]

Source